사놓기만 하고 머그잔에는 한 번도 안 따라 마셔봤다.
초기에는 취향이 아니었다가 어느 순간 급 땡겼다가 요즘엔 또 다시 끌리지 않는 맥주다.


금 간 내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