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어딘지 모르는 통로.






이 친구 표정이 좀 귀요미.

여기부턴 남아시아관.








Shiva Nataraja.


장신구 디테일 좀 보소..


옷 디테일 좀 보소.. 중국관에 있던 옷이랑은 또 다른 노가다의 산물.





















여기부턴 유럽관.








복근 좀 보게 ㄷㄷㄷ



















V&A Museum에는 삼성에서 후원하는 한국관도 있는데
딱히 사진을 담을만한 전시품이 아니라 한국의 전통미를 알리는 홍보의 장?
비스무레하게 전시를 해놔서 별로 사진 찍을 마음이 안들었다.

31/08/200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