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 식전행사가 끝나고 메인 이벤트인 텐트 치기를 위해 벌레옹 입장.


뚜둥!!
카퍼레이드.

나도 군대 있을 때 연대장이랑 옆 대대장 열병 운전병으로 이름을 떨..치긴 개뿔 그냥 시키니까 했더랬지..


입장하는 벌레옹.


달려드는 취재진들.
자동차 협찬은 장기렌터카에서.


어마어마한(?) 인파들.


옆에 빌라에 제법 사람들이 들어찼다.


던지는 벌레옹.


지주핀 박는 벌레옹.


힘껏 박는 벌레옹.

벌레옹이 지주핀을 박는 동시에 경품추첨행사를 바로 진행했는데
그 첫번째로 하모니크루즈에서 제공하는 크루즈 여행 상품권!!

렉시가 직접 추첨한 당첨 번호는 863번!!

호옹이!! 내 주변에서 한 여성이 좋다고 막 달려갔다.


그리고 그 틈에 포옹을 시도하는 벌레옹 ㅋㅋㅋ                                                                    USTREAM 방송 캡쳐.


그리고 벌레옹은 그 여자를 안은 이유에 대해 후기를 남겼다.


인터뷰 중인 863번 女.                                                                                     USTREAM 방송 캡쳐.

상기 두 캡쳐된 이미지는 USTEAM에서 가져왔으며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하였고 상업적인 용도는 당연히 없습니다.


또, 행사 중에 20여 차례는 족히 보았을 에어쇼.
시끄러워서 학생들이 공부 제대로 하겠나 싶었다.


지주핀과 텐트를 연결하는 끄네끼를 잡고 있는 벌레옹.




JTBC에서도 왔다.


벌레옹의 역동적인 모습.


사람이 제법 들어찼다.


벌레옹 뒤에 USTREAM 진행중인 진행자 두 분.




이분은 누구시지?


좌측은 USTREAM 방송인데 우측은 어딘지 모르겠다. Afreeca에서 중계하는 분들인가..



외쳐!! 벌레!!


오오.. 바깥기둥을 거의 다 올렸다.

중간에 한 번 쓰러졌었는데 다시 올렸다.




맛스타 먹고 힘내는 벌레옹.




텐트와 연결한 지주핀을 이제 끝까지 박는 벌레옹.


아까 타임와치는 어디가고 그 자리에 자리한 사람들.

지금은 시야에서 중계용 화면이 완전히 사라진 상태라 벌레옹이 지금 뭐하고 있는지 알 길이 없ㅋ엉ㅋ


벌레옹이 텐트 안으로 들어간다.



안에서 뭔가를 하는 듯 싶더니..


허..헐? 들어올린다!!


그리고 그 상황을 축하하는 에어쇼.


이 아저씨는 어디서 오신건지..ㅋㅋㅋ
Street View에서 쓰는 카메라를 들고 천천히 몇 바퀴를 돌았다.

London에 있을 때 Google St. View 찍는 차량을 한 번 보긴 했지만
나랑 진행방향이 달라 워낙 순식간에 사라졌었는데 이렇게 가까이서 오래 보긴 처음이었다.




이래 반틈 정도만 올리고 힘들어서 쉬겠다는 벌레옹.


그리고 청소년 댄스팀의 공연 ㅋㅋㅋ
주변에서 우리는 잠재적 성범죄자들인데 여고생이 이런데서 공연해도 되겠냐고 잡담하더라.


위에서 지켜보는 학생들. 같은 사진인데 위는 16 : 9. 아래는 3 : 2 비율로 자른 것이다.


첫 곡은 Dal★Shabet - Mr. Bang Bang.
두 번째 곡은 Hello Venus - Venus.

행사 출연료인지 고마워서 사은품을 드린건지 스트레치 기구? 뭐 그런거를 주니 고마워했다.

그리고 아수라장으로 만든 협찬품 뿌리기.

와 진짜 이게 무슨 대지진 후의 혼돈의 카오스도 아니고
다들 뿌려대는 상품에 눈이 멀어 자원봉사자를 덮쳐서 물건을 빼앗아가는 지경에 이르렀다.

남의 나라 욕할게 하나 없네, 하나 없어.
공짜 앞에 시민의식은 8:45 하늘나라로 갔다.

벌레옹의 쉬는 시간이 길어지고 미친놈들이 난리를 치자 사람들이 텐트쳐 텐트쳐를 연발했다.


그리고 들어가서 순식간에 세워버린 상동. 간장온라인 돋네.

뒤에서 혼자 친게 대단하긴 한데 예쁘게는 못쳤다는 얘기가 들렸다.


그리고 그 얘기를 들었냐는 듯 마무리 정리를 하는 벌레옹.




완ㅋ성ㅋ.

되는데요...로 시작한 이 행사의 완성을 그가 해냈다.

그런데..


벌레옹이 텐트 위로 올라가기 시작했다!


와~ Titanic의 명대사를 인용하자면 He's the king of the tent~~~~




Cause you are my girl~ You are the one that I envisioned in my dreams~
And when your around~ I can't express the way I feel inside~

행사는 그렇게 끝났다.


텐트 곁에서 인증샷을 남기는 사람들.


인터뷰 중인가?


갤럭시S3를 비롯한 남은 협찬품 추첨도 하고 그랬는데 내 번호는 불리지 않았다.
아니면 텐트칠 때 불렸는데 내가 못들어서 못나간건지...

세 시간을 돌바닥에 앉아있었던지라 엉덩이가 배기긴 했는데 재밌었다.

되는데요..로 시작한 이 말도 안되는 이벤트는 이렇게 벌레옹을 벌레전드에 오르게 만들었다.


이것은 혼돈의 카오스 속에서 내가 챙긴 양말 세 족. 분홍색은 잠깐 신어보고 다시 집어넣었다.

다들 일어서서 이쪽으로 달라고 손 벌리는 와중에도
나는 앉아서 손벌리고 있었는데 다행스럽게도 나한테 한 족이 날아와서 잡았다.

보라색 양말 두 족은 아무도 못잡고 내 옆에 하나, 내 발 밑에 하나가 떨어져서 줏은 거다. ㅋ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5.13 04:2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 2014.05.13 05:3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찌하여 저의 부탁을 묵살하는지 참 궁금하군요.
    잘 생각해보니 제가 사진 삭제해달라 요청한게 이번이 처음은 아닌거같은데요.
    2012년도 당시에 사진 삭제해달라 요청했고,
    글 삭제된줄로만 알았더니 비공개후 다시 공개처리 하신건가요?
    사진에 검은 줄만 그어서?
    이번에도 이름, 사진 내려달라 요청했는데 왜 이름만 OO으로 표기하신건가요?
    좀 말좀 들어보고싶네요.


    당사자 허가 받고 올리는 사진은 아닌지라 눈은 가리고 올린다만
    혹시나 본인이 사진을 내려주길 요청하면 지체없이 내려드립니다.



    본인사진 본인이 내려달라고 하면 지체없이 내려드린단 말은 뭐죠?
    저는 본인이 아닌건가요?
    제사진인데 초상권자도 아닌건가요?
    당사자 허가 받고 올리는 사진이 아니라 눈을 가렸다구요?
    2012년도 당시에 제가 사진 내려달라 요청했던건 뭐가 되는건가요?
    아무리 생각해도 그때 봤던 글도 이글인데요.
    Part 1. Part 2. 나눠져서 두개로 올라온것 중 2번째 글에 제 사진 있었던것,
    저 사진들 다 기억납니다.


    아, 그리고 사진들 자세히 보니 딴사람들은 다 얼굴 블러로 못알아보게 밀어놓으셨네요?
    왜 제사진은 어느 누구나 지인들이라면 다 알아볼정도로 정확하게 올리셨었죠?


    이번엔 사진만 삭제하시지 말고 답글도 좀 달아 보시죠.
    그리고 이번에도 제 말 무시한다면 초상권 침해로 신고하겠습니다.

    • 세라비 선생님 2014.05.13 11: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해당 글을 포스팅 한 무렵에 그 어떤 댓글도 달린 적이 없었습니다.
      본 글을 비공개로 돌린 적 역시 없었습니다.
      따라서 2년 전 삭제 요청에 관해서는 요청을 받은 적이 없기에 하려야 할 수가 없었다고 답변드리겠습니다.

      그리고 비밀 댓글로 남겨놓으신 부분에 관해선 실명에 관한 부분만 지워달라는 것으로 인식하였기에 실명만 가렸을 뿐입니다.
      이 부분에 있어 오해가 발생하게 된 점은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두번째 댓글을 확인한 후 내용을 진행하는 데 있어 불필요하다고 여기는
      제가 찍은 사진에 관해서는 전부 내렸으며 추첨에 관한 이야기는 살렸습니다.

      끝으로 다른 사람은 죄다 블러처리를 했는데 본인만 눈만 가렸느냐라고 물으시는 부분에 대해 답변을 드리자면
      "'표정이 참 좋았는데' 당사자 허가 받고 올리는 사진은 아닌지라 눈은 가리고 올린다만
      혹시나 본인이 사진을 내려주길 요청하면 지체없이 내려드립니다."
      라는 부분으로 갈음하겠습니다.

      모쪼록 제 글을 보고 불쾌하셨던 감정이 있으시다면
      댓글을 확인한 순간 마다 본 글에 수정을 가하였던 노력을 보아서라도
      너그럽게 양해를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