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de Out

from Films/2015 2015. 7. 11. 06:00


Directed by Pete Docter

믿고 보는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인데 재미보다는 교훈이 주가되는 디즈니·픽사인지라 노잼.
물론 디즈니·픽사가 만든 애니메이션이 하나같이 노잼은 아니다.

재밌는 장면이 부분부분 나왔지만 전체적으로는 Joy의 깨달음으로 가는 과정이 지루했다.

Riley의 다섯 감정의 캐릭터도 내 스타일이 아니라 심드렁...했고,
오히려 Riley의 엄마, 아빠의 다섯 감정은 하나로 코스프레를 해서 보기 즐거웠다.

'영화가 좋다'를 보는데 일본 영화 중에 머릿속의 이런 감정을 가진 캐릭터가 나오는 작품이 있었다.
작품명, 脳内ポイズンベリー (뇌내 포이즌베리).
누가 먼저 나왔고 소재가 중복이네 마네를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고
멀리 떨어져 있는 나라에서 비슷한 소재의 작품을 냈다는 점이 신기해서 적어봤다.

아무튼 재미면에선 아쉬움이 남는 애니메이션이라는 것이 한 줄 평.


인사이드 아웃

포스터 이미지의 저작권은 저작권자에 있으며, 비영리·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하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