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 Paul McCartney 콘서트 보러 왔는데 지나치게 일찍 도착해버렸다.
잠실 운동장 도착 시각이 약 15시 25분 경.

13시 가량에 응24에서 19시에 사전 공연 시작한다고 했으니
18시 50분에 입장을 시작하면 될 것 같아 남는 시간을 무얼 하며 보낼까 하다가
마침 야구모자도 쓰고 왔는데 야구나 봐? 이걸 봐, 말아? 하다가 결국 샀다.

매표소에 가서 3루측 주변에 사람 없는 곳으로 달라고 했는데
1열 1번을 추천해주길래 여기 말고 사람 없는 다른 곳은 없냐고 했는데
이따가 사람들 다 차면 다 복잡해질 거라며 뭐라뭐라 하길래
알았다고 하고 그 자리(1열 1번) 달라고 했다.

17시에 야구 보다가 중간에 넘어가면 콘서트 끝날 때까지
음료 외엔 아무 것도 못 먹을 것 같아 일단 김밥헤븐을 찾아 신천으로 이동했다.

가볍게 혼자 먹을 수 있는 곳을 찾아 허우적거린 끝에
김가네에서 굉장히 이른 시간에 석식을 쳐묵쳐묵 완료.

다시 야구장으로 돌아왔다.

입장하는데 가방 검사를 하네.
나야 가방에 든 거라곤 이따 콘서트에서 음용할 500ml 물과
먹다남은 240ml 커피가 전부라 아무런 제지 없이 통과.
아, 혹시나 당 떨어지면 섭취할 쪼꼬바 하나도 있었다.

3루에 앉기엔 다소 이른 시간인 경기 시작 25분 전에 착석 완료.

그런데... 자리가 굉장히도 굉장히 너무나도 너무나 좋지 않다.
내 바로 앞이 통로라 앞부분 좌석으로 추락하지 말라고 차단봉을 설치했는데
이게 시야를 제대로 가려서 3루가 안ㅋ 보ㅋ여ㅋ

시야 가리는 것도 짜증나는데 더욱 짜증나는 건
계단 및 통로 바로 옆이라 경기가 시작하고도 사람들이 계속 들이쳤다.

경기 시작하고 45분이 지나도록 끊임 없이 왔다리 갔다리.
심지어 1시간이 지났는데도 티켓 손에 들고 어딘지 찾으러 다니는 건 뭐야..

옆에 앉은 아저씨는 안 보이니까 엉덩이 의자에 반만 걸쳐서 보다가
무슨 플레이가 펼쳐져서 궁디 떼고 보다가 의자가 제껴진 걸 모르고 그냥 앉았ㅋㅋ
자빠지면서 양쪽으로 손을 급하게 뻗었는데 옆에 앉은 내가 세게 맞은 건 함정 ㅅㅂ
미안하다고 안 하네. 이 아재가 증말..

또, 뭐가 그리 궁금하길래 계속 통로에서 사람 오는지 안 오는지 쳐다 보면서 내 시야 엄청 가렸는데
짜증나서 한 마디 할까 하다가 어차피 2시간만 보고 갈 거라 마인드 컨트롤만 오지게 했다.

칰 경기만 관심을 갖고 그나마도 요즘은 열심히 보는 건 아니라
타팀 경기는 아오안이었는데 넥센 선수들 타율 왜이리 높은 거냐.

그리고 오지배 수비 왜이리 잘 하지?
몇 해 전만 해도 돌글러브였는데...라고 생각해서 스탯을 좀 찾아보니 실책이 많긴 많구만.
그래도 어찌됐던 이 날, 내가 본 시간 동안은 잘 하더라.

야구장에 갔는데 야구 얘긴 별로 없이 글을 마치게 되네.
끝.


나가기 전 처음이자 마지막 컷.
사진 찍는다고 허리 세워서 찍느라 3루 베이스가 보이게 찍었는데 편하게 앉으면 안ㅋ 보ㅋ임ㅋ.

내 앉은 키가 큼에도 불구하고 2루와 3루 사이 아랫부분 2/3가 안 보이던데
닝겐적으로 이 정도로 심한 Restricted View면서 정가 받는 건 노 양심 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