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lham vs Sunderland

from Interest/Sports 2008. 4. 6. 02:09
풀럼 경기 티켓 얻을 요량으로
알바 신청해서 경기장에 일하러 갔다.
I went work at Craven Cottage for getting a ticket.

전날에 일한 사람들이 고생을 많이해서
나는 추운 것만 차치하면 편하게 일했다.
약 한 시간 반 정도 일하고 티켓 하나 겟.
근데 티켓 한 장 더 가질 분 계시냐고 하길래
나 달라고 했더니 그냥 줘서 결국 두 장 겟.
I worked in comfort (except for cold weather)
coz people who worked yesterday worked much.
About 1.5h later, I've got a ticket.
By the way, Fulham's staff said, Does anyone want 1 more ticket?
I said, Me.
So I've got 2 tickets.

그래서 민박에 같이 지내던 분과 함께
크레이븐 코티지로 고고싱~
I went back my house and went to my new house to put in my luggage.
and then, I went to Craven Cottage with (Korean private) house mate.

이삿짐 때문에 한 5분 정도 늦었는데
내 자리 확인해보니까 구석이더만 -ㅁ-
그래서 못들어가고 통로에서 구경했는데
관계자가 막막 들어가라고 다그쳐서
그냥 근처에 빈자리에 검은 형님이랑 같이 앉아서 봤다.
I was late coz of luggage.
I checked my seat but there was next to wall.
So I cant go there and watched at aisle.
after few minutes, one of staffs urged me to take my seat.
So I just took a vacant seat nearby me with a black guy.

검은 형님 은근 소극적이더라.
좋아도 좋은티 잘 안내고 개막장질해도 승질도 잘 안내고
이런 부끄럼쟁이 같으니~
I think he was passive.
He suppressed his feeling.
What a bashness he is!!

그건 그렇고 경기는 진짜 쩜 그렇더라.
설기현은 10경기 연속 결장이고.
중앙수비수 둘은 완전 개막장.
이건 어떻게 프리미어리거가 된건지 -_-
Anyway, the match isnt very nice.
Seol Ki-Hyun was absence of 10 consecutive times.
2 centre defenders were going bananas.
How could they be a Primier Leaguer?

대인마크를 잘하기를 해,
그렇다고 지역방어를 잘하기를 해.
They cant do man to man defence,
neither do zone defence.

응원도 별로 재미난 것도 없고 그냥 그랬다.
Supporting isnt interesting. Just so-so.

선더랜드가 잘해서 이긴 것 보다는
풀럼이 개막장짓을 해서 이겼다는 느낌이 강했다.
I think the reason of Sunderland to win wasnt Sunderland did well.
It was just Fulham was going crazy.

날씨도 춥고 홈팀이 지고 있어서 사진은 안찍었다.
나중에 다시 보러갈 일 생기면 찍어서 올려야지.
Home team was losing and the weather was cold so I couldnt take pictures.
I'll take pictures when I'll go to there aga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