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딜 갈까 하다가 Dover를 가보기로 했다.

좀 늑장을 부렸더니
아침 10시 20몇 분 차를 타고 가게 됐다.

두 시간이 걸려 도착.


Maison Dieu와 The War Memorial.

제 2차 세계 대전에서 피해를 입은 후,
2003년 6월까지 공공 도서관의 역할을 했다.
2004년 초에 Dover Town Council로 바뀌었다.

그 앞의 전쟁 추모비는 
제 1차 세계 대전에서 생을 달리한 Dover 시민들에게 바치는 것이며,
1924년 11월 5일 해군 중장 Sir Roger Keyes에 의해 베일을 벗었다.

제 2차 세계 대전 후 새로운 명문이 추가되었고,
두 차례에 걸친 세계 대전의 희생자들에게 다시 헌정되었다.

동상의 발은 가시로 둘러싸였고,
손은 불타는 십자가를 잡고 위로 뻗친 젊은이의 동상이다.

배가 고파 근처에 있던 케밥 식당에서
Kebab & Chips 먹었다.

아오, 케밥 쵝오!!

케밥을 다 먹고 바로 Dover Castle로 향했다.

주변 동네에 또 성이 두 개가 더 있어
시간이 허락하는 한 다 가보고 싶어서..


티켓 발권하고 올라가는 길.

잉글랜드에서 가장 큰 성인 Dover Castle은
12c에 세워졌고 역사를 통틀어도 수비적 중요성 때문에
잉글랜드로 가는 열쇠로 묘사되어져 왔다.

원래 이곳은 43년, 로마의 침공이 있기 전,
철시기대 혹은 그 이전부터 토루를 세워 요새화된 곳이다.

성의 발굴 조사는 선사시대 활동의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지만,
중세 성에 딱 들어맞는 조건이 아닌 것 같은 토루의 흔치않은 패턴에 근거한 것이다.

Dover의 24m짜리 로마시대 등대[Pharos] 둘 가운데 살아남은 하나를 가지고 있기도 하다.


Royal Garrison Artillery Barracks a.k.a the Stone Hut.


















Peverell's Gate.








벼락맞고 짜갈라졌나?


출구, Constable's Gate.


밖으로 잠시 나와 찍었다.


해자가 깊다.




나중에 밖으로 나갈 때 이길로 나섰다.




뭐라뭐라 써놓았다.


밖에서 본 Constable's Gate.
뭔가 큰 성 답게 위엄이 있어보인다.








어마어마한 규모의 성이다.






내성벽.



사진 원본이 없어서 뭐 설명을 하려고 해도 알아야 하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