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ano에서 다시 짐을 챙겨서 Verona로 왔다.

다시 Carmen을 보러 와부렀어야~

아침에 민박에서 확인 했을 때
Verona 숙소가 full이라 가서 어떻게든 되겠지 싶어 그냥 왔다.

다행히도 La Tana에 더블룸이 남아있었다.
인터넷으로 예약하려면 더블룸인지라 2인분인 €80를 냈어야 해서
오프라인에서 쇼부 함 쳐보자 싶어서 왔는데
나 혼자 쓴다고 하니 그래도 더블룸이라 €10 더 내라고 해서 €50에 해결. 오호호홋.

숙소에 짐 풀고 표 사러 ㄱㄱㄱ~

오늘은 Carmen, 내일은 Turandot,
그리고 24일엔 Serata di Gala con Plácido Domingo!!

11부터 23일까지 어디서 어떻게 삐대야 하나 고민이 다소 들었지만
평소에 성악이나 오페라에 크게 관심이 없는 내가
Plácido Domingo Gala 공연을 언제 보겠냐 싶어서 미친척하고 질렀다.

그리고 Turandot는 무려 €127짜리 2등석!!
그렇게 통장 잔고는 줄어들어가는 것이제..

Verona 만의 두껍기 그지없는 피자 조각을 냐무냐무하고 공연장에 갔다.


공연을 기다리며 한 컷.

작년에 방석을 안사고 그냥 깡으로 봤는데
허리랑 엉덩이에 무리가 많이 가서 이번엔 방석을 빌렸다.


무대.


골드석과 1등석은 시트 젖지 말라고 방수 커버도 씌워놨다.




골드석과 1등석 입장 시각이 되자 하나 둘씩 커버를 벗긴다.










제법 들어찬 사람들.

21시 15분, 공연이 시작되었다.


1막이 끝나고.


음료 섭취 or 쉬러 가는 좋은 좌석 관객들.

나도 궁디가 배겨서 잠깐 일어나서 스트레칭 좀 하고 앉았는데.. 부욱!


헐.. 바지가 왜 찢어짐. ㅡㅡ

안그래도 사타구니 부분에 구멍난게
여행하면서 점점 커지고 있는데 이제 무릎 위도 찢어졌네;;

두 달이 넘게 이 바지만 입고 다니니 바지 컨디션이 똥망이 된 듯 싶다.

날씨가 미쳤는지 하늘에서 꾸르릉한다.
1막 끝나고 쉬는 시간 마치고 공연 시작할 때 즈음 비가 막 내려서 결국 딜레이됐다.

2막 공연 하다 말고 비와서 딜레이.
2막부터 또 졸기 시작-_-.. 쉬는 시간엔 다시 말똥말똥... 이게 무슨 ㅠㅠ

3막 시작하자 또 졸기 시작했다. -_-;;
Micaela 독창 부분에서 잠깐 깼다가 졸다가 했는데
이번 Micaela는 여태 본 Micaela 가운데 가장 임팩트 없는 출연진인 듯 싶다.

개인적인 생각으론 여태까지의 공연에서
주인공 Carmen보다 Micaela가 더 인상깊었었는데 이번엔 아닌 듯. 실망스러웠다.

4막에서 또 슬쩍슬쩍 졸다가
군무 끝나기 직전 갑자기 비가 오네.

비가 막 오네...

결국 공연은 취소됐다.

조ㅋ트ㅋ망ㅋ.

내 생각일 뿐이지만 Carmen은 3막에서
Micaela가 독창하는 부분만 보면 다 봤다고 해도 괜찮다고 생각하지만

Verona에선 4막에서 군무를 추는 장면이 있고 공연 끝나고 인사할 때
Carmen을 포함한 전 여성 출연진들이 이 군무를 다시 보여주는데
이 때가 개인적으로는 참 좋아서 다시 보고 싶었지만 못봐서 조금 아쉬웠다.


이번에 질러버린 공연 티켓. 


CARMEN
di Georges Bizet

Carmen - Géraldine Chauvet
Micaela - Irina Lungu
Frasquita - Elena Rossi
Mercedes - Anastasia Boldyreva
Don José - Marco Berti
Escamillo - Angel Odena
Dancairo - Marco Camastra
Remendado - Gianluca Floris
Zuniga - Antonio De Gobbi
Morales - Gianfranco Montresor

Direttore - Plácido Domingo
Regia e scene - Franco Zeffirelli
Regia ripresa da - Marco Gandini
Costumista - Anna Anni
Coreografia - El Camborio
Scenografo collaboratore - Carlo Centolavigna
Maestro del coro - Marco Faelli
Direttore corpo di ballo - Maria Grazia Garofoli
Direttore allestimenti scenici - Giuseppe De Filippi Venezia
Nuove scene - Franco Zeffirelli
Ripresa da - Lucia Real
Coro voci bianche - A.Li.Ve.
Direttore voci bianche - Paolo Facincani
Primi ballerini ospiti Lucia Real/ Josè Porcel

이날 지휘는 Plácido Domingo가 맡았고,
Géraldine Chauvet는 이 공연이 Arena di Verona 데뷔 무대였다.

The Day of the Opera

from Daily Events 2009.02.01 23:53
I got two opera tickets today.
One is Rigoletto, the other one is Carmen.

There are many opera shows in London this winter.
I was on my way to central London or home,
I saw lots of posters about opera in tube stations.

Let me write something about in the past.
I met a Milanese [Slovenian-Italian] mate who loves opera shows.
I already had return tickets to go to Italia,
and I had a plan to visit Arena, Verona to see operas at that time.
So, I asked her which operas are good or interesting or impressive sth like that.
then she recommended Rigoletto to me.
well, I finally watched Carmen and Aida instead of it,
anyway, I still remember what she recommended.
[I cant remember her name. I met her just one day...]

There is Rigoletto show in Royal opera house just at the good time.
Bloody luckily, I got a ticket which is only 53.25 quid on the internet!!

And Carmen...

Well.. actually, Ive already seen Carmen in Verona, Italia, last year.
But it was very impressive, and I wanted to see again without any hesitation.

I tried to buy a Carmen ticket when they started to sale last Autumn.
I couldnt have it coz I aint able to use the internet at home at that time, though.
So, when I tried, tried and tried to check the best available seats, all those were bollocks.

One day, maybe last week, I saw the Carmen poster in a tube station on my way home.
I was giving up to buy it...er...no, I completely forgot about it.

Though I didnt really expect great things to buy it, luckily I found the best available seat!!

However, I should register, if I have got a ticket.
I dont wanna sign in, so I went to Royal Albert Hall.

Fucking freezing outside...fuck!!

When I bought a ticket in Royal Albert hall,
The Box officer got all my infomation[name, address, mobile..]
Bollocks, there is no difference as purchase on the internet!!



オペラの チケツトの 購入を 完了した。
カルメンと リゴレットだ。

リゴレットは 往時 イタリア人の クラスメ―トが 推薦した 作品だ。
昨年 7月に イタリアに 行った 時, 日程の為, リゴレットは 見ることができなかった。

おりしも, ロンドンで リゴレット 公演があるから見ることにした。
さらに 幸運にも 安いチケットがあるからすばやく買った。

ロイヤル オペラ ハウスで £53.25という安価な価格で
遅れて 手に入れたものとしては かなり 満足だ。

そして カルメン。
この 作品は ヴェローナ アリーナで 見た 作品だが、
かなり 印象的だったので、また 見ることにした 作品である。

去年の秋、[나중에]



다음 날.

조식을 위해 거실에 위치한 식탁으로 갔는데
헉.. 뭐지.. 호텔인가 -ㅁ-;

넓게 잘 차려진 상을 보고 쵸큼 당황했다.
시리얼과 빵, 비스킷, 토스트..
양은 별로라 배는 좀 고팠는데 그래도 이런 고급스러움이;;
부근에 올려져있는 사진을 보아하니 아주머니께서
젊은 시절에 호텔이나 레스토랑같은데서 일 했나보다.

그리고 일행 중 한 분이 독일어로 뭐라뭐라 하셨는데
알아듣는 걸로 봐선 독일어 리스닝은 꽤 되는 듯 -ㅁ-;

Verona가 딱히 독일이나 오스트리아랑 가깝지는 않은데
독일말이 다소 쓰이는 듯 하다.
공연할 때도 이탈이아어 다음으로 독일어로 설명하고 그 다음 영어니까..

오늘은 Verona 투어를 위해 밖으로 나왔고
일단 주된 목적이었던 Gucci와 Dolce & Gabbana를 찾아갔지만
일요일이라 문을 닫았다!!
이럴 수가!! 난 내일 아침 일찍 출발한단 말이다!!

아쉬움을 뒤로하고 동네를 두리번 거리며 사진을 찍었다.


이곳을 바라보며 벤치에 앉아 늦은 점심을 해결했었다. 케밥과 콜라.






오호..
저곳은 무엇이지?


San Giorgio in Braida.

Ponte Pietra를 지나자 골목길이 눈에 들어왔다.


이 길.

그래서 올라갔다.













Castel San Pietro에 가서 시내를 한 눈에 조망하고 있었다가
아까 눈에 들어온 정체 모르게 생긴 사원이 자꾸 눈에 밟힌다.

옳다쿠나~ 저기로 올라가자~ 하고 
내려와서 사원[Santuario Madonna Di Lourdes]을 찾아 여차저차 갔는데
옆에 병원으로 잘못 들어가서 되돌아 나오고
골목길 힘겹게 올라가니 보이는 큰 도로....

그랬었군...여긴 버스가 다니는 길이었다. ㄱ-

하지만 나는 1일권 티켓을 사지 않은 관계로 
줄리엣의 집Casa di Giulietta이고 뭐고
돈 내는 곳은 안들어가기로 마음 먹었기에 가볍게 무시하고 계속 걸었다.

이 망할 언덕은 대체 끝이 안보이네...

계속 가고 또 가고 계속 가기를 수 시간 째..
뭔가 이상하다..
내가 멀리서 봤던 그 곳이 송전탑이었던가?
이건 아닌 것 같은데...하면서 어차피 들어갈 수 없는 송전탑.
지나치고 Centro를 향해 계속 걸었다.

갑자기 바람이 세차게 불더니 비가올 징조를 보이다가
결국 소나기가 ㄱ-... 한 10여분 밖에 안 쏟아졌기에 망정이지
길 가에 불쌍하게 걷는 동양인.. 어떡하면 좋니 -ㅇ-;;

다행이 비는 그치고 갈림길에 접어들었는데..
어라? 뭔가 낯이 익네... 아까 낮에 사진 찍었던 장소였다.

오, 이렇게 반가울 수가.. 다시 사진 몇 번 찍어주고..


좌측에 보이는 사원인지 찾아가려했다가 우측에 희미하게 보이는 송전탑까지 걸었다.

거길 지나쳐서 Centro까지 돌아왔지.. 이런 히밤..
사진으로는 오르막이 아닐 것 같은데 실제 길은 계속 오르막;;


















San Fermo Maggiore.

집으로 귀환~ 하자마자 내일 Gucci랑 Dolce & Gabbana도 가고
또 너무 일찍 집을 나서는 것 같아 일어날 수 있을지 걱정되어
역으로 티켓 시간 조정하러 고고싱~ 했으나

다음 시간은 09시 몇 분이었고 그 다음은 16시 몇 분...
이런 제길 이탈리아 열차 파업 ㄱ-
다음 날 밀라노 갔을 땐 지하철도 같이 파업 이런 썅썅바들 ㄱ-

하릴없이 집으로 돌아가서 열차표는 놔두고 오페라 티켓 들고 궈궈~

[##_1N|cfile7.uf@14412E354ED16502551DFE.jpg%7Cwidth=%22620%22%20height=%22465%22%20alt=%22%22%20filename=%2224.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어제 샀던 그 피자 가게에서 오늘도 한 판 사고 들어갈까 하다가
왠지 1등석에서 쉬는 시간에 피자 먹는 건 좀 아닌 것 같아서
입장하기 전 공원에서 먹고 당당하게 메인 출입구로 갔는데..

Oh, Shit!!

대부분 수트, 드레스.. 나는 라운드넥 반팔에 청바지;;
어제는 티케팅하던 자매분 반팔 피케 입고 있었는데
여기는 다들 수트 ㄱ-......

하지만 나는 여행객이니까~라고 스스로에게 위로를 하며 입장.
자리에 앉으니까 오케스트라는 안보이네. 딱 무대가 눈 높이에 있었다.

오늘은 Aida
The King    Konstantin Gorny
Amneris    Dolora Zajick
Aida    Micaela Carosi
Radames    Carlo Ventre
Ramfis    Paata Burchuladze
Amonasro    Ambrogio Maestri
A messenger    Antonello Ceron
High Priestess    Antonella Trevisan
Lead guest dancer    Myrna Kamara
Lead Dancer    Ghislaine Valeriani
Male lead dancer    Giovanni Patti
Male lead dancer    Antonio Russo
왜 Male lead dancer가 둘인지 모르겠다만 그냥 그렇게 홈페이지에 나와있다.





또 내용은 생략하고 Aida는 별로 재미가 없었다.
피곤한 탓[수면 부족, 언덕 오르기 뻘짓]도 있겠지만
전체적으로 액션보다는 서서 노래부르는 신이 많아서 그랬다.
공연 내내 연신 하품했다. -ㅁ-;




Aida 막이 바뀌는 중에 한 컷.

옆에 쳐않은 커플 색히들은 핸드폰 액정으로 줄거리 보고
카메라들고 계속 플래쉬 터트리면서 사진 찍고.. 아오 짜증나!! :@

Verona에서의 이틀은 이렇게 저물었다.



위 사진에 관한 저작권은 Arena official site에 있습니다.
Verona.

넉넉잡아 공연 시작 2시간 전에 도착하고자
5시 40분에 Verona에 도착했다.

도착해서 숙소가 어딘지 찾아가려니
아뿔싸!!
숙소 주소를 안챙겨왔다-_-;

뭐 그래도 London에서 충분히 집 위치를 확인하고 와서
집 찾는 것에 대한 걱정은 하지 않았다만

문제는 역시 돈!! Money!!
방값이 €72였는데 내 수중에 있는 돈은 €60.
그래서 현금인출기를 찾아 이리 찍고 저리 찍고..

카드를 집어넣고 인출 희망 금액을 누르고 PIN 넘버를 누르고..
30초만 기다리세요~ 옳커니~
30초가 지나고..체감 시간으론 1분이 지난 시간인데도 카드가 나올 생각을 안한다.
이 뭐...야 이 미친 기계야 형 더워 죽겠다~~~~~

니망~ 님의 카드는 연결이 되지않아용.

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악~
죽어버려~~~~~~~ 미친 기계~~~~~

인출이 되는 기계를 찾으려 숙소고 나발이고
동네방네를 돌아다니기 시작.
한 대여섯 군데 돌았나?
Firenze에선 됐던 'Intesa Sanpaolo'마저 안돼서 급똥줄 탔으나
근처 'Banca Popolare di Milano'에서 다행히 뽑아졌다.
'오~ 신이시여..!!'

다행히 숙소도 마침 그 근처였고..
숙소 벨을 눌렀으나 묵묵부답.
다시금 벨을 눌렀으나 역시 무반응.

결국 나는 긴장속에 전화를 하고 말았고 저쪽에서 들리는 말.

'Pronto?'

헉.. 'He...hello?'로 여차저차 대화를 했고 밖이라 5분만 기다리란다.
주인 아주머니께서 오시고 방을 안내해주고 키 3개를 줬다. 각각 건물 출입문, 집과 방 키.
통금시간 없단다. 하긴 오페라가 1시 넘어 끝나는데 통금이 있으면 덜덜덜..

아주머니께서 영어가 서툴러서
나는 여권 사본을 들고 티켓오피스에서 티켓 받으려면 여권있어야되냐고 물었는데
내 신분증 맡기는 걸로 이해하셨는지 내 여권 사본을 복사하더니 소장. 음? -_-;

여튼 밖으로 나와 티켓 오피스에 가서 티켓을 받고
입장하는 곳이 어딘가 봤더니 아직 문을 안열었네.
그래서 귀동냥으로 도시락 싸가면서 먹는 다길래 나도 도시락을 찾아
Ristorante있는 곳으로 나와서 두리번 거리는데 피자 가게 발견~
피자 도우 두께가 약 2cm는 족히 될 만한 피자를 발견!!
한 조각에 3.1유로짜리 두 개 사고 다시 돌아가서 줄을 섰다.

오늘의 오페라는 Carmen.
[솔직히 내용은 글 쓰는 지금도 모른다. -_-
근데 확실한 건 재밌었다는 것!!
그래서 나는 또 보기를 강력하게 원하고 있다는 것!!]
Carmen         Ildiko Komlosi
Micaela        Elena Mosuc
Frasquita      Cristina Pastorello
Mercedes     Milena Josipovic
Don Jose'     Marco Berti
Escamillo      Marco Di Felice
Dancairo       Fabio Previati
Remendado  Gianluca Floris
Zuniga         Carlo Striuli
Morales       Marco Camastra
이상 주조연 출연진.

4~50분 가량 기다렸나?
드디어 문이 열리고 티케팅을 하고 입장.
올라가는 길에 초가 있길래 나도 하나 집어 들었다.
F석이었는데 이런 제길..태양을 마주하고 있었다.
나는 살 태우는 것을 사진 찍히는 것 만큼이나 싫어해서
공연을 기다리는 1시간 30여분 가량이 억만겁의 시간만큼이나 길었다. ㄱ-

공연 시작 전 미리 싸온 피자 한 조각 가벼웁게 비워주시고
모바일에 내장된 스도쿠 좀 하다보니 공연 시작 시간이 거의 다가왔다!!

오호~ [공연 내용은 생략하고]

재미난 공연이었다.
특히 공연 끝나고 관중들에게 인사할 때 정말 재미났다.
돌계단에 앉은 많은 사람들은 기립박수와 함께 마지막까지 함께했는데
아래 좌석에 앉은 사람은 이 좋은 걸 왜 안보고 그냥 나가기에만 바쁜건지..

집에 와서 샤워하고 컴퓨터 좀 하다보니 2시 30분을 훌쩍 넘겨버렸다.

즐잠하고 내일은 시내 투어~


오페라 티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