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걷는 얘기로 돌려서,
걸어도 걸어도 스탬프 찍을만한 곳이 안보인다.

그러는 와중에 서귀포시에서
제주시로 넘어왔다.

계속 전진하고 있는데 바람이 시원하게 불어줘서
가방 한쪽으로 둘러메고 바람에 옷이나 말리며 걷고 있던 와중,
갈림길이 나왔는데 이거 뭔가 수상하다.

파란 화살표는 보이는데 끄네끼 묶은 게 안보여!!

이 길이 맞나 싶지만 그래도 생각에
적어도 질러가는 길은 될 수도 있겠다 싶어
과감히 들어갔는데 앞에 물 웅덩이가 -_-;

옆에 담장 너머 감자? 심어놓은 밭에 들어가
물 웅덩이가 가로막은 부분을 건널 수 있었다.


이런 나무도 있다.

여기가 어딘고 하니 종달리로구나..
이리 저리 헤매며 제주 가는 버스 타는 곳을 찾고 있었는데

어라? 올레 코스로 와버렸네?

하하..허허..이런..

옆에 초등학교가 있어!!
그럼 여기가 시흥초등학굔가 뭐시깽인가!!
나 처음으로 온 것임?!

그런데 이상하게 올레길 끄네끼랑
파란 스프레이 화살표가 계속 보인다?
여기가 그 초등학교가 아닌가?
시흥이 아니고 종달 초등학교였다.



길을 건너 또 걸어걸어 가다
쉼터가 보이길래
목적지까지 얼마나 걸리냐고 물어봤다.

1시간 30분 정도 걸린단다.
헐, 그럼 비행기 놓칠라!!

그러면 당장 근처에 제주 가는 버스는
어디서 타냐고 물으니까 뒤로 가란다.
초등학교 옆에 있다고.

고맙다고 얘기하고 다시 돌아와서 버스를 기다렸다.

성산일출봉에서부터 하드코어로 몸뚱아리를 굴렸더니
온 몸이 다 젖었다.

작년 여름 Verona와 Napoli에서 땀에 쩔었던 그 모양 그 꼴이다.
빤쓰고 뭐시고 다 젖어부렀스.

땡볕에 등짝 대놓고 있는데 옷이 안말라. ㅜ_ㅜ

여차저차 제주로 오는 버스를 탔는데 3,000원 달란다.

헐, 서귀포에서 성산 일출봉까지 3,000원이었는데
왜 여기서 제주까지 3,000원이냐 이놈들아!!

도대체 거리 산정을 어떻게 해서
가격을 매기는지 의혹은 깊어만 가지만
좀 있으면 떠나니 뭐 알아서들 하시고..

버스에서 졸다가 깨다가 하다보니
터미널에 다 와가고 내 옷도 앞은 꽤나 말랐는데..
소금기가 옷에 잔뜩 묻어났다. -_-;
작년에 그걸 몰랐던 이유는 흰옷이기 때문이었구나!!

어쨌든 터미널 도착.

옷에서 쉰내 쩐다.
누가 냄새 맡으면 한 열흘은 옷 안빤 사람으로 알겠는데
이거 오늘 처음 입은 거라능. ㄱ- 바지는 이틀째.

길 건너서 공항가는 버스 타려고 보니
여긴 500 번이 안서네?

100 번인가가 공항 간다고 써있길래
그래도 확인차 공항 가냐고 물었더니
한 40분 걸린다면서 300번 타란다.

300번 배차시간 보니까
헐, 35~40분에 한대꼴 -_-+

이 버스도 한 5분~10분 전에 이미 떠났다.

확 택시 탈까? 갈등을 했으나
500번 버스를 타보려 버스로 왔던길 돌아가서
좌회전을 한 뒤에 버스 정류장까지 갔는데
여기가 아니네?

그래서 그냥 다시 터미널로 돌아가기로 했다. -,.-
다만 왔던 길로 되돌아가지는 않고
근처에 있는 골목을 이용해서 가다가

편의점 발견!!

목이 타던 차에 잘 됐군.

들어가서 오만원권을 깰까 말까 고민했지만
그냥 카드 내기로 하고 즐겨먹는 비싼 커피-_- 사먹었다.

어이쿠..
직원 분 가슴골 한껏 내놓은 민소매 티샤쓰 입고 계시네..

편의점에서 나와 커피 빨아제끼며
터미널로 돌아가는 길에
제주 중앙초등학교 옆 다리를 건너는데
2007년에 태풍 나리가 동네를 물바다를 만들어놓았다며
당시 치수량?을 표시해놨는데 도로 위 1m는 족히 넘는 듯. -_-a

터미널 앞 정거장에서
23분이 다 됐는데도 300번이 안온다.

25분까지만 기다리고 그래도 안오면
택시타고 가려고 단단히 벼르고 있는데

왔다!!

공항까지 얼마냐 걸리냐고 물으니
바로 간단다.

현금 1,000원을 냈는데
50원을 거슬러준다.

뭥미? 왜 이번엔 50원 깎아줌.

암만 생각해도
제주도 버스 가격은 으픈 프라이스다.
그냥 기분 내키는 대로 받는 듯?

어쨌든 요거타고 공항으로 왔는데..
버스 기다리는 시간에 걸어왔으면
이미 도착했을 듯한 거리네.

공항에서 티켓 수령하고
올라가서 면세점 있길래 구경함 해볼까 했는데
맨 화장품 가게 밖에 없다.
술 가게가 있었는데 양주는 아직 관심이 없어서 패스.

삐대다보니 비행기 출발~ 해야 하는데
오가는 비행기 많다고 이륙 5분 지연.

청주공항에 다 와가니 이 동네는 어째서 비가 내리는 것이냐!!

이런 젠장!!

출발이 늦었던지라 도착도 늦어서 44분에 비행기에서 내렸다.

50분에 버스 출발인데 급똥줄!!
이거 놓치면 안돼!! 한참 기다려야돼!!
번개같은 스피드의 속보로 결국 캐치!!

오만원권인데 잔돈 되세요? 물으니 안된단다.
기다려 달라고 하고 다시 공항으로 들어가서
비타 500 큰 거 사니 1,500원이다.

잔돈 48,500원 받아다가 3,500원 고대로 드린 뒤 탑승.

대전에 도착해서 뭐 타고갈까 고민하다가

아오, 옷에서 쉰내는 쩔지 비는 오지..
우산은 있었지만 나도 짜증나고
주변 사람도 짜증날까봐 택시타고 귀환했다.

환상의 섬 제주에서
환장할 2박 3일은 이렇게 끝났다.




※Localog에서 제주특별자치도가 정식 명칭이지만 편의상 영어는 제주도로 표기.

성산 갑문.


성산항.

갑문을 지나 어디로 가야할지 갈피를 못잡을 뻔 하다가
겨우 파란색 화살표시를 봐서 그리로 갔다.

역방향으로 오는 건 개인적으로 추천하지 아니한다.
표시가 사람 짜증나게 한다. 안보여!! 특히 갈림길에서!!

길을 가다가 어디 좁은 길에서 여학생 둘이 온다.
차림을 보아하니 올레꾼 같지는 않고..
현지인인가? 싶다.

내가 앞서 가다가 사진 찍는다고
잠깐 정지해 있을 때 추월당했는데
뒤에서 보니 교복치마인 듯?
지도 검색해서 보니 성산고교 학생인듯 싶다.


이거 찍느라 추월당했다.

모래 같이 보이는 노란 건
모래가 아니라 해초같은 거 퇴적된 거다.
지저분해보였다.

앞에 가던 여학생 중 한 명이
다리에 뭐가 묻었는지 갑자기 고개를 숙이는데
고개를 숙이면 치마 뒤가 올라가서 헉!! ⊙ㅅ⊙

0.1초만에 고개를 다른 곳으로 돌려
여고생 다리나 보는 변태로 오인받을만한 상황을 제거한 뒤
추월하는데.. 추월하자 마자 뒤에서

'저기요.'

음.. 고개를 돌려 어디가느냐며 묻길래

올레길 걷고 있다고 어디까지 가냐길래
대충 시흥 해녀의 집? 근처에 스탬프 받는 곳까지만 간다고 했다.

그러곤 걸음을 바삐 옮겨갔다.
걷는 와중에도 시간 내에 다다를 수 있을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한 15분 정도 더 걸었을라나?
네 명의 처자들이 오는데
그 중 한 처자가 '안녕하세요.' 라며 인사를 했다.

올레길 걸으면서 십 수명의 올레꾼들을 마주쳤지만
본인이 역방향으로 걷고 있기에 가능했었다.
유일하게 인사해준 사람이었다.

그냥 그렇다고.


※Localog에서 제주특별자치도가 정식 명칭이지만 편의상 영어는 제주도로 표기.
성산일출봉 입구 옆에 있는 동암사에 들러야 해서 그리로 갔다가
이렇게 맑은 날 일출봉 올라가야지 나중에 언제 맑을 때까지 기다리다 오겠어?
싶어 미친척하고 올라가기로 결정했다.



둘러보는데 4~50분 걸린다는데
30분 안에 끊기로 하고 마구 올라갔다.










Lx3의 광각이 아쉬운 순간이었다.

헉헉헉헉,
숨이 차온다.
숨이 차오는 건 둘째치고
토나올 것 같았다. 썅 ㅜ_ㅜ

여차저차 올라가니 20분 정도 걸린 듯 하다.
올라가니 정상은 뭐 아무것도 없다.

뭔가 허무하다.

대충 사진 몇 방 찍고 나서 잽싸게 내려왔다.




아무것도 없ㅋ엉ㅋ.






아, 광각!!




성산일출봉이 계속해서 침식한 뒤
그 퇴적물이 이곳으로 쌓여
이런 길을 만들어놨다는데 뭐 그냥 그런가보다.

사실인지 아닌지는 나도 몰라.




내려오는 길에 아까 그냥 지나쳤던 돌덩이 두 개 찍었다.
사진에 자꾸 나오는 아이가 꽤 걸리적 거렸다.
돌만 딱 찍고 싶었는데 말이다.


내려가면 저기 보이는 배 타고 한 바꾸 도는 듯.
물론 유료.

정상에서 보니 갑문이 보여,
시간 상 루트를 살짝 이탈하더라도 빠른 길로 가기로 했다.


※Localog에서 제주특별자치도가 정식 명칭이지만 편의상 영어는 제주도로 표기.
한 시간이면 갈 줄 알았는데
이거이거 1시간 20분인지 30분인지만에 도착했다.

구 서귀포 터미널인가?
여튼 어디 한 5~10분만에 도착한 조그마한 터미널에서
외국인이 내 앞에 앉았는데 어이쿠 노린내야~~~~~~~~~

후각을 담당하는 세포는 마비가 꽤나 빨리 돼서
똥 싼 뒤에 얼마 안가 똥 냄새를 못맡게 되는데도
이 양반 노린내는 어째 계속 맡게되는 것이냐 ㄱ-

여지 없이 버스만 타면 즐잠을 하는 습성 때문에
즐잠 때리다가 성산일출봉이 보일 때
광치기 내리라고 기사님이 얘기해줘서 내렸다.

나는 빠른 판단을 내려
올레 1코스를 걸을 것인가,
성산일출봉을 오를 것인가의 기로에 서서 결정을 했다.

일단 1코스 종점이자 2코스의 기점인 곳으로 가서
올레 파스포트 있냐고 물었는데
할멍이 파스포트를 못알아 들으셨다.

그래서 도장 찍는거 하면서
손으로 도장 찍는 제스쳐를 취했더니

아, 수첩~ 하믄서 뒤에 있던
젊어보이는 딸인지 며느린지
그냥 직원인지한테 가져오라고 시켰다.

아, 드디어 거머쥐게 되었다!

근데 난 오늘 가잖아? -_-

어젠 한껏 짜증이 난 상태였으나
자고 일어나니 짜증게이지가 리셋이 된 듯
그냥 무덤덤한 하루가 되었는데
뭐 그냥 제주도 온 김에 큰 맘 먹고 샀다.

10시 53분.
역방향으로 가는데 길이 모래밭이라
쓰레빠 신고 가기엔 불편하다.


노이즈가 생겼는데 색은 더 잘 나왔다. -_-;






조그마한 간세에 올레 정보와 끄네끼를 달아놓았다.


지금까지 광치기 해변에서 본 성산일출봉의 모습이었다.





동암사.

똑같은 사진인데 16 : 9랑 3 : 2 비율로 잘라낸 거다.
내 카메라는 4 : 3 비율 밖에 안되는 거야!!


※Localog에서 제주특별자치도가 정식 명칭이지만 편의상 영어는 제주도로 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