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가탄신일에 전주에 갔다.
'역린' 무대인사 온다는 소식에 급하게 질렀는데 딱 한 자리가 비어있었다.
마치 나를 기다렸다는 듯이.

다소 여유있게 도착을 하여 돌아갈 차편을 미리 알아봤는데
아뿔싸. 오늘은 황금 연휴의 마지막 날이렸다.
급하게 돌아갈 고속버스를 알아봤으나 이미 다 매진이었다.
심야버스 한 대만 남았는데 그 때까지 무얼하든 버티진 못하겠더라.

급하게 코레일톡을 열어봤는데 다행히 차편이 있었다.
그러나 이걸 보험으로 생각하고 차로 돌아갈 수 있을까
잠시 고민하던 약 2~3분 동안에 전부 매진 ㄷㄷㄷ

입석표 역 발매중이라는 멘트를 보고 급하게 택시를 잡아탔다.
역엔 예상 외로 사람이 없었다. 다들 인터넷 예매에 성공한 탓인가.

티켓을 사자마자 다시 택시를 잡아 타 롯데백화점으로 이동했다.
어디서 점심을 먹을꼬 하다가 눈에 보이는 중식당에서 해결.
맛이 있어 따로 포스팅할 만한 가치가 있는 집은 아니므로 언급하지 않겠다.

영화에 관한 이야기는 미리 포스팅해뒀다. 링크.

영화를 보고 나와서 뭘 할까 어디로 갈까 고민을 좀 하다가 일단 한옥마을까지 걷기로 했다.
여기서 바로 전주역으로 가면 길어야 30분 정도만 걸으면 될 것 같은데 남는 시간이 너무 길고
한옥마을에서 전주역까지 걸으려면 엄청 걸어야 할 것 같았지만 그래도 일단은.

루트는 전주천을 따라 가기로.



무작정 천변을 걷기 보다는 나름대로 최단루트로 가길 원해서 도로로 올라갔다.

쭉 가다보니 전주 차이나거리에 입성.


전라감영2길(=차이나거리) 중간에 서서.

차이나거리를 벗어나 남부시장 방향으로 계속 가다보니
1박 2일에서 이수근과 주원이 먹었다는 중국집이 나타났다.

오호?
나는 대포폰데프콘의 중국집만 생각했던 터라 뜻밖의 발견에 기분이 좋았지만
여기서 무엇인가를 먹다간 분명 걸어서 전주역까진 가지 못할 일이 불 보듯 뻔해
무심한 듯 Chic하게 지나쳤다.

처음 이곳, 남부시장에 왔을 때 주차했던 곳도 지나치며 풍남문에 도착했다.


재빨리 한 컷 담았다.

길을 건너 한옥마을로 입성.


전동성당에서 급하게 한 컷.

아, 사람 많다.
연휴 마지막날에 사진 찍은 이 시간이 17시 25분인데 아직도 사람이 바글바글하다.

왜지? 왜 집에 안 가는 거지?
다들 자차로 왔나 ㄷㄷㄷ

한옥마을 역시 스치듯 안녕하며 50분을 더 걸어 전주역에 도착했다.
1시간 40분 가량의 도보 이동 끝.



망할 무궁화호.
한 시간 40여 분 가량 걸어서 다리도 아픈데
그것도 모자라 열차에선 계속 서서가는데 망할 기차는 내 목적지까지 21분을 연착했다.

고단한 전주에서의 하루 끝.


도보 이동 루트. 지도는 네이버에서.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하여 일본의 방송국에서 사고의 아픔을 배려해 편성을 달리한 것을 두 가지 소개하려 한다.


출처 : テレビ東京・あにてれ ポケットモンスター

먼저 TV도쿄의 포켓몬스터인데 내일 방송예정이었던 『海底の城!クズモーとドラミドロ!!』
『해저의 성! 수래기와 드래캄!!』편을 결방하고 그 다음 편을 내보낸다고 한다.

이 에피소드 내용이 침몰한 여객선을 조사하는 내용이라 그러하다는데
이웃나라의 불행에 뉴스나 다큐가 아닌 만화에서 이런 행동을 보인다는 것이 고마울 따름이다.



출처 : WOWOW

또 하나 이번엔 영화 채널 WOWOW에서 4월 한달 간 헐리우드 스타 특집이라해서
Julia Roberts, Hugh Jackman, Leonardo DiCaprio, Tom Cruise, Scarlett Johansson, Mark Wahlberg가 주연한 영화를
한달 동안 편성했는데 금번 사고와 관련하여 25일에 방송 예정이던 타이타닉을 편성에서 제외하고 킹콩으로 돌렸다.

이 사고에 국적을 불문하고 편성 배려를 해준 양사 모두에게 고마움을 느낀다.

Bring Them Home Safely

from Daily Events 2014.04.22 14:10

Source : wikimedia.org

내일이면 사고 일주일 짼데
안전하게 돌아와 달라며 올리는 이 글이
과연 현 상황에 어울리는 글인가 싶기도 하지만
로또 5주 연속 독식하는 확률보다 낮더라도 희망을 바랄 순 있는 거니까.

My Personal Data Leaks

from Daily Events 2014.01.18 16:23


롯데는 아예 거래 자체를 트지 않았던 곳이라 없었다.

KB국민카드는 없지만 KB국민은행이랑 뿌리가 같으니 내 정보 공유했겠지 ㅅㅂ놈들.
KB국민은행에 하나 있던 계좌도 지난 달에 해약했는데
그 전에 이미 해쳐먹고 컴퓨터에 보관하고 있었다니 별 수 있나, 털려야지.

농협은 내 기억이 맞으면 카드를 6~7년 전에 해지했을 텐데..
왜 카드번호가 털렸지? 해지 안 했나? 함 알아봐야 할 듯 하다.

농협은 저번에도 털리고 이번에도 털리고 아주 그냥 탈탈탈탈 탈탈탈탈~
파티마병원 근처에 볼일이 있어 갔다가 주린 배를 채우러 평화시장에 들어섰는데
왐마... 닭집만 잔뜩있고 일반 식당이 없어서 시장 이곳 저곳을 둘러보다가 돼지국밥 파는 식당이 보여 입장.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아양로 53-8
상호명 : 꿀꿀이식당

돼지국밥을 4,000원에 팔아주시니 대학교 옆에서 장사하는 식당보다 쌌다.
게다가 가격답지 않게 과장 조금 보태면 국물 반 고기 반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고기가 푸짐했다.

시장에서 장사하는데 맛은 말해 무엇하리.
시장에서 식당하는 점빵들은 못해도 평타는 치니까 믿고 먹는다.
이곳 역시 맛이 갠춘했다.

다만 한가지 아쉬운 것은 당시에 현금을 5만원 권 한 장 밖에 가지고 있질 않았는데
그거 깨긴 싫어서 카드로 결제했더니 아주머니 표정에서 불쾌한 기색이 역력했다.

네 놈은 고작 4천원짜리 하나 쳐먹으면서 카드를 내?
뭐 이런 느낌을 받았달까.

다른 손님들은 나갈 때 안녕히 가시라고 매번 얘기하던데
내가 나갈 땐 일언반구도 없어서 쫌 섭섭했다.

Super Bock Stout

from Daily Events 2013.09.21 20:14


스타우트류는 썩 좋아하진 않는데 호기심에 함 사봤다.

아일랜드, 북아일랜드 여행할 때 생맥으로 Guinness 몇 번 마셔보긴 했다.
한국에서도 바에서 캐나다 흑맥주-브랜드 명이 기억나지 않는다- 생맥주
혹은 마트에서 기네스 몇 병 사다가 마시긴 했는데 
뭐 썩..

이 맥주는 포르투갈 맥주로 브랜드명에 대놓고 Bock가 들어가는데
정작 우리동네에 들여온 맥주는 노말한 도수의 스타우트 밖에 없는 게 함정.
검색해보니 그냥 이 모델만 들여온 듯.

전용잔이 없는 고로 어디에 따라 마실까 하다가
그냥 꺼내기 가장 쉬운 곳에 있는 후가르든 잔 당첨.

거품은 기네스처럼 조밀하진 않고 그냥 여느 일반적인 맥주 같다.

처음 입에 댔을 때엔 쓴맛은 별로 느껴지지 않았는데
나중에 맥주 다 비우고 마무리할 때엔 쓴맛이 다소 많이 느껴졌다.

미각이 그리 발달한 편은 아니라 표현을 이렇게밖에 못 하겠다.
원래 흑맥을 선호하진 않기에 수페르 복은 두 번 찾을 맥주는 아니되겠다.

Fucked Up Everything

from Daily Events 2013.09.17 17:01
퍼즈도라 헤라 강림 6컨했는데도 3 스테이지..
법석 말라서 다이.

재도전 했는데 첫턴을 좀비팟 노컨으로 어떻게 깨...
또 다이.

마법사와 검은 고양이 제니퍼의 대모험 퀘스트
중급 수수께끼를 내는 자 첫 번째 도전, 여지없이 개털림.

두 번째 도전은 번개속성 하나 과감히 내리고 약 속성인 물속성 올려서 츄라이.
장르 패널도 계속 내 쪽으로 들어오고 문제도 미친듯 맞혀서
갈색의 파트라 두 번만 더 때리면 이기는 거 였는데 파트라의 마지막 공격에 다이.

이런 썅!!
한 턴은 더 버틸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하...

빡쳐서 일방적으로 S카드 팔로잉하던거 집어치우고
내 팔로워 중 전기, 불속성 카드 보유자로 친구목록 대거 바꿨다.

Some Drinks

from Daily Events 2013.07.05 07:02

동원 덴마크 아몬듀.
우유로 만든 게 아니라서 혼합음료로 표기되어있다.
처음엔 아몬드 우윤 줄 알고 샀다능..




Gerolsteiner Sparkling Water, 게롤슈타이너 탄산수.

근래들어 다시 콜라에 중독이 됐는지
코크 제로를 과다복용하는 것 같아 의도적으로 탄산수를 깔짝대고 있다.

콜라보다 탄산수가 가격이 비싸기도 하고
구하려면 귀찮음을 무릅쓰고 멀리 있는 대형마트까지 가야 해서
과당의 섭취도 줄이고 탄산의 섭취도 줄이고 이래저래 줄이고 있다.


이건 최근에 산 맥주와 탄산수.

한 동안 맥주 안 마셨는데 콜라 잠시 끊고 다시 맥주에 손을..
근데 저 중엔 사놓기만 하고 2주째 방치하고 있는 맥주도 있다.


Nestlé의 Kit Kat Chunky와 크라운의 Kicker Bar.

무게가 킷캣 청키가 키커 바 보다 다소 무거워서 그만큼 칼로리가 높다.

1g당 칼로리 계산하면 거의 같은 수준.

맛은 어디가 나은지 묻는다면
난 Kit Kat Chunky의 노예라는 말로 대신하겠다.

지난번 미니는 독일에서 제조했던데 이놈은 다시 말레이시아에서 만들었다.


강릉에 스타벅스가 새로 생겼다.
언제 생긴지 몰라서 찾아봤더니 6월 26일에 오픈했다고 한다.

주소 : 강릉시 창해로 14번길 40 (옛주소 강릉시 견소동 158)

저번에 대전 복합 터미널 갔더만 터미널 안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변에 두 개나 더 생겼던데 공격적인 영업 확장이네.

둔산 선사유적지 뒤에도 새로 생기고..
스타벅스 월평점은 엔젤리너스와 카페 베네를 마주보고 장사한다.
엔젤리너스의 또 다른 맞은 편 역시 커피점이 있어서 이 골목 점빵들은 박터질 듯.

다시 강릉안목항 스타벅스 얘기로 돌아와서
안목 커피골목에 브랜드 업체가 제법 들어왔는데
자체 브랜드를 내걸고 장사하는 업체들이 망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드네.

투썸플레이스도 이 골목에 입점을 추진 중에 있다고 하던데 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