出演者 玉森裕太(Tamamori Yuta), 志田未来(Shida Mirai), 香椎由宇(Kashii Yuu), 及川光博(Oikawa Mitsuhiro)

보통 일본드라마를 보게 되는 계기는 아는 배우가 주연으로 나올 때가 99%인데
이 드라마는 그냥 어떤 분 FTP 서버에서 우연히 발견하여 보게 되었다.

한 달 전 즈음에 만화방에서 동명의 만화책을 한 권 본 적이 있는데 그게 뇌리에 꽂힌 듯 하네.

주인공이 존잘이거나 존예 혹은 내가 선호하는 타입의 인물이 아님에도
최종화까지 다 볼 수 있었던 건 편당 50분밖에 하지 않는 러닝 타임 덕분이다.

우리나라는 72분이나 해서 한두 편 놓치다 보면 나중에 다시 보기 부담스럽다.

이런 드라마는 퓨전 사극이라고 할 텐데
딱히 코미디 물은 아닌 것 같은데 여기 저기서 실소가 나왔다.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가 하는 연기가 본인은 진지빨고 하는 것 같은데
왜그리 웃음이 나오던지 ㅋㅋ 

아쉬운 점은 요리를 만드는 과정을 조금 더 보여줬으면 어땠을까 싶다.

나츠夏 역을 맡은 志田未来는 초반엔 귀엽고 예쁘게 보이더만
회를 거듭할 수록 매력이 뚝뚝 떨어졌다.

오글거리는 대사를 끝으로 포스팅을 마친다.
「いざ参らん、戦国のキュイジーヌ。」


인물 관계도.

상기 이미지의 저작권은 저작권사에 있으며,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하였고 상업적인 용도가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