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05시에 터키 Antakya[또는 Hatay]로
향하는 버스를 타기 위해 본능적으로 3시 45분에 기상.
10분 뒤 알람 소리가 울려야 하나 울리지 않았다. ㄱ-

소변 보고 세수하려고 화장실에 갔는데
바닥에 기어다니는 '엠지' 발가락만한 거대한 바퀴벌레를 보고는 식겁했다.

이것저것 짐 챙기고 버스로 가서 무사히 착석.

시리아 국경으로 가서 버스 승객 가운데 두 번째로 출국 도장 꽝꽝~

도장을 받고 건물 밖으로 나오는 길,
무심결에 뒷주머니를 만져 카드가 있나 확인하고 꺼내봤는데 학생증만 덜렁...-_-

헉!! 내 카드!! 운전면허증!!

운전면허증이야 없어도 그만인데 카드 없으면 여행 어쩔..ㄱ-

만약 흡연자였다면 줄담배 폈을 듯..-0-;;

버스 운전기사한테 나 호텔에 카드 놓고와서 시리아 다시 돌아간다고
차 안탄다고 얘기하고 도장 찍어주는 아저씨들한테 얘기 좀 해달라고.. ㄱ-

출국 비자 취소 도장 꽝꽝 받고 직원이 택시 불러준다고 해서 기다렸다.


취소 도장 꽝꽝.

짐 좀 놔두고 갔다오면 안되겠냐고 했는데 그건 안된단다.

30분을 기다려도 택시는 오지를 않네~
그렇다고 터키에서 시리아 가는 차도 보이질 않고..

택시 안타고 히치하려고 가방 들고 슬금슬금 도망쳤다..;
건물 밖으로 나와서 국경 입구까지 가는 동안 택시 도착.

택 : $25.
나 : 껒여.
택 : $20.
나 : 껒여.

진짜로 꺼졌다.

국경 밖으로 나와 한 100m 걸었더니 마침 터키에서 오던 차에 히치 성공.

حلبHalab에 친구가 있다고 친구 보러 간단다.
헐, 이렇게 이른 시간인데;;

다시 حلبHalab에 도착해서 호텔에 갔더니
직원들은 쳐자고 있고 문을 두드려도 일어날 생각을 안한다.

문 밖에서 10분 정도 기다리~ 기다리~ 하다가
한 아저씨가 문을 두들겨 주니 그때야 잠에서 깨 문을 열어줬다.

아직 자리 정리를 안해서 침대 위에 가지런히 놓여있는 카드 겟.
마지막으로 حلبHalab에서 과일 주스 먹으러 과일주스 골목으로 갔더니
어제 '안녕~'하고 헤어졌던 미국인 무리들과 재회했다.

얘네는 بيروتBeirut에서 이틀 간 같이 다니다가 헤어졌는데
한 8~9일만에 우연히 여기에 있는 시타델에서 다시 만났다;;


"Really Bye~" 하니 풉. 한다.
걔네는 تدمرPalmyra로 다시 내려간단다.

아, 나도 거기 진짜 가고 싶었는데..

작별 후, 택시타러 갔는데 Hatay까지 S£500 부른다.
S£500이면 싸구나~ 하고 기다리는데
30분 넘게 기다리도록 승객은 나 밖에 없...

기사가 $40에 갈래? 하길래 바로 KIN때리고
سرفيس[터 Domuş, 英 직역 Service]타고 국경까지 가기로 했다.

S£35인거 다른 정류장에서 확인하고 갔는데
S£100 부른다. 여튼 국경에서 관광객은 봉이야.
껒여, 안 타. S£75. 안 타. 그럼 나도 안태워줘.

옆차가 S£60 부르길래
패왕색의 패기로 손가락 다섯개를 펼치며
S£50 아니면 안탄다고 하니 몇 분 있다가 타라고 했다.

차에 앉아서 또 한 30분 기다리~ 기다리~


좌측 상단의 정류장이 Turkey 행 버스, 택시 정류장.
화면 중단의 정류장에서 우측 하단에 있는 정류장에서 잡아탔다.

سرمدا‎Sarmada 가기 직전 국경 앞 넓은 공터에서 아줌마가 내렸는데
나도 거기서 내렸어야 했지만 سرمدا‎Sarmada가 근방의 큰 마을이라 거기까지 갔다가 되돌아왔다;;

나도 거길 알고 있었지만 국경에서 얼마나 떨어진지는 모르고 있었다.

되돌아오는 길에 오도바이 탄 아저씨 or 청년이 타라고 했다.
짐 가방 때문에 안된다고 했더니 용케도 싣고 타라고 했다.
gg. 님 좀 짱인 듯. 너무 감사.

아까 그 공터로 가서 이 택시 저 택시 돌아다니며 협상 시작.

$10 부르길래 이 양반아, 내가 حلبHalab에서 Hatay까지 $10에 갈 수 있었다네.
하니 얼마 원하냐고 해서 $5 불렀더니 아무도 안된단다.

여차저차 터키 국경 마을까지 $5에 태워준다고 협상 완료.
나는 별로 타고 싶은 마음 없었지만 이마저도 안탄다고 하면
날 도와준 오도바이 아저씨한테 실례인 것 같아 가슴으로 눈물 흘리며 탑승.

시리아 국경까지 5분만에 도착했다.
악악악악!! 이렇게 가까운 줄 몰랐어!!
으아가가가가가악미ㅏㄴ어ㅚ마너 이ㅏ머닐 ㅏㅓㅐㅑㄴㅇ 리ㅏ ㅓㅣㅏㅓ
아, 돈 아까워!!


출국 도장 다시 꽝꽝~

면세점에 도착해서는 한 바퀴 둘러보라고 하길래 한 바퀴 돌고 왔는데
택시 기사와 그의 일행이 담배를 몇 보루를 사오더니
뒤에서 일렬로 길게 붙인 뒤에 차 이곳 저곳에 숨기기 시작했다. -_-

가만히 지켜보고 있었는데 제기랄 그 짓거리를 1시간을 하길래
화나서 여기까지 태워준 값 $1 주고 나 여기서 그냥 간다고 하니 돈 안받았다.

시리아 국경을 벗어나자마자
앞에 택시가 Hatay까지 $20를 부른다.
껒여. 택시 다 껒여.
야 이 #!@%@# 갖은 욕설들 같으니.

"No Money, No Taxi~" 하며 쌩까고 그냥 가는데
"No Money, No Money~" 하면서 터키 국경까지 태워준단다.

옳거니 하고 탔는데 시리아 국경에서
터키 국경까지 걸어가기에 굉장히 먼 거리.. -_-;
지도로 대강 거리를 보아하니 3.5Km는 되는 듯.

터키 비자 받고 터키 쪽 면세점에
택시 기사 일행이 내 여권 가지고 가더니 뭔 짓 하려고 해서
면세점 입구에서 면세점 직원이랑 뭔 짓 하고 있는 순간에 잽싸게 여권 회수.

거기서 차 검색하는 동안
난 택시에서 가방 빼고 국경 밖으로 나오는데
짐짝 왼쪽 바퀴가 고장났다. ㄱ-

굴러가긴 하는데 커버에 자꾸 닿아서
소리도 나고 부드러움도 한결 떨어졌다. 으엥~

돼지 독감이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던 터라
귓구녕으로 체온 검사도 했다.

아니, 돼지 구경도 못하는 나라에서 들어오는 사람에게 이 무슨..

국경 밖으로 나갔더니 Antakya까지 히치하려는
터키인인지 시리아인인지 모를 사람이 여기 있으래서 같이 히치.

한 15분 정도 기다렸나?
트레일러는 죄다 쌩까고 택시가 국경 마을까지 공짜로 태워주겠다 했다.

마을에 내려서 물 500ml 자리 샀는데 2 TL 받길래 뭔가 이상하다 싶어
아저씨한테 물어봤는데 아저씨가 점빵에 가서 물어보니 50 Krş라 했다.

점빵 주인은 미니 쪼꼬바인지 사탕인지를 몇 개 쥐어주며 퉁치려고 해서
난 필요 없다고 했더니 잔돈이 없는지 그냥 10 TL 다시 주길래
그냥 나오려는데 아저씨가 물 사줬다. 캄사, 캄사, 캄사해요~♪

나오자마자 트레일러 히치 성공.

Antakya 초입까지 간 뒤
거기서 Dolmuş타고 종점인지 뭔지 Dolmuş가 잔뜩 있는 주차장까지 갔다.
아저씨가 차비도 내줬다. 킹왕 캄사 캄사~ 성은이 망극!!

거기서 나는 Otogar까지 다시 가야해서
그 아저씨랑 부지런히 걸어서 나름 시내로 추정되는 곳에서 Dolmuş를 잡아 탔다.

그 아저씨랑 같이 가는 줄 알았는데
그 아저씨는 나 때문에 여기까지 와서 차 잡아 준 것이었다.
헐, 이 무슨 감동의 도가니탕이람. ㅜ_ㅜ

Otogar에 도착해서 차표를 알아보려는데
Metro에서 직원이 날 붙잡더니 어디 가냐고 묻길래
Side 간다니 Antalya 가는 걸로 티켓 발권해주고는 Side에서 내리라 해서
어차피 Antalya까지 돈 낸 거 Antalya까지 가기로 했다. -_-

19시에 출발해서 익일 08시 30분에 도착한다길래
괜찮은 듯 싶어했는데

다른 회사 버스는 16시 몇 분에 가는 것, 18시 몇 분에 가는 것..
회사마다 시간 별로 한 대씩 가는 듯.

여차저차 모바일에 내장된 스도쿠로 3시간 때운 뒤 탑승했다.




시간 때우는 와중에 찍은 Otogar 주변 사진. 뿌옇다.

어쩌다 보니 가는 동안 내 바로 뒷좌석에 앉은
캐나다 아주머니와 이야기를 나누게 됐는데
30여 분간 아버지 자랑, 딸 자랑, 아들 자랑, 남편 자랑, 자기 자랑에 여념이 없었다;

허리 뒤틀고 30분 동안 대화하느라 허리 끊어지는 줄;;

Adana에서 내린 이 아주머니는 Two Thumbs Up과 함께
"All the best to you," 라고 해주시며 내리셨고
나도 "You, too. Thank you and take care," 라고 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