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난 규모의 문.

그런데..?



교대식이 벌어졌나보다.

티켓 오피스에 붙은 가격표를 보니
학생증이 있으면 1 TL, 일반인은 15 TL.

난 학생증이 있지.
하지만 날짜가 지났잖아?
난 안될거야.

가슴으로 눈물을 흘리며
일반 티켓 한 장과 사진 촬영 용 티켓 하나를 샀다.
돈이 ㅎㄷㄷ해서 차마 Harem 티켓은 사질 못했다.
다음에 기회 있으면 사지 뭐..ㅡㅜ


멋진 부동자세.
를 뒤로 하고 입장.


오.. 멋지구나.
그런데 줄이 ㅎㄷㄷ하네..

사진 찍는데 옆에 있던 금발의 아가씨가
자기 한 장 찍어달래길래 멋지게 찍어줬다. 훗.

계속 줄 서는 와중에도 근처에 있어서 전화 통화하는 걸 좀 들어봤는데
분명히 미국 서부 악센트를 썼었는데 또 다른 통화에서는 전혀 다른 외국어를 써서
뭐...뭐지? 이 나라 말은? 하는 의구심을 자아냈었다.




기다리는 와중에 찍은 출입문.
저 문만 열면 바로 왕복 4차선 도로.




사자가 악어를..으흥으흥.


바다로 향하는 출입문.

한 20여 분 정도 줄 서고 나서 안으로 입장.



가이드 동행 하에 돌아다닐 수 있다.
가이드는 영어와 터키어 2개 국어로
영어가 안된다면 굳이 선택할 필요없이
아무 가이드와 함께 이동하면 될 듯 싶다.


샹들리에.
계단 기둥은 크리스탈?


또 샹들리에.










천정.








여긴 욕실이던가?


여기서 벤치 하나 놓고 바깥 보면서
시간 죽이면 정말 끝내줄 것 같다.




이동 중에 한 컷.


고급스럽다.




고급스럽다.




이 샹들리에가 세계 최대의 보헤미안 크리스탈 샹들리에란다.
영국의 Victoria 여왕으로부터 선물 받은
이 샹들리에는 750개의 램프와 4.5톤의 무게를 자랑한단다.


홀 규모가 엄청나다.


천정.











30여 분 간의 투어를 마치고 밖으로 빠져나왔다.



또 무슨 교대식이 있었는 갑다.
제식 동작이 별로다.


외로이 지키는 병사.


여객선도 돌아다닌다.
Beşiktaş로 가는 배인가?


밖에서 본 궁의 모습이다.
이렇게 보니 Venezia 어디에 있을 법한 건물같은 느낌이 든다.
출처는 Wikipedia.


저런 화물선도 보인다.




시간이 돼서 입장객을 더 이상 안받나?
사람이 없다.
없으니까 사진 찍기 좋아 한 컷.



댓글을 달아 주세요